[해외직구] Amazon에서 생애 첫 직구

Posted by ahmuna AHMUNA
2017.02.12 14:55 Tip

생애 첫 직구를 하고 그 과정과 소회를 적어본다.


먼저, 이전엔 한번도 직구를 해본 적이 없었기에 직구에 관한 대단한 Tip이나 도움이 될만한 것들이 있을리는 만무하다.

다만 이것저것 "기록"적 의미의 포스팅이다.

(구매 대행(몰테일)을 이용해 본 적은 있지만, 직접 구입해 본 것은 처음이었다.)


물(?) 때가 맞았을까? 처음임에도 불구하고 내 첫 직구 아이템은 3개로 무려 각기 다른 나라(미국,프랑스,영국)에서 시작했다.


첫번째, Miele Complete C3 진공 청소기(영마존;영국 아마존)

두번째, Nespresso Pixie(프마존;프랑스 아마존)

세번째, Dyson V6 Fluppy 무선청소기(아마존;미국)


'물 들어온 김에 노 저으랬지' 모두 최저가에 가까운(블프따위ㅋㅋ) 나름 핫딜이었기에

정신 차리고 보니 한꺼번에 3가지를 주문해버리난 뒤였다.


직구는 당연히 여러여러 웹에서 글로 배웠다.(아~ 대단한 인터넷의 바다 @_@)

부가 설명은 생략하고 순수하게 내가 진행한 내역만 적어본다.


1. 아마존 가입

미국 아마존은 전에 가입을 해놓은 터였다.

가입은 그리 어렵지 않다. 한국처럼 주민번호, 핸드폰 인증 따위 필요 없고, 이메일(내 경우엔 gmail)과 카드등록(가입 필수는 아니고, 나중 주문을 위해)만

하면 끝난다.

그리고 미국 아마존에 가입 후, 프랑스/영국 아마존은 로그인이 연계되지는 않는 것 같다. 회원 정보는 공유하지만 사이트를 새로 열었을 때

로그인을 따로 요구한다.(이건 뭐 잘 모르겠다. 아무튼 그렇다는 얘기다)


2. 핫딜에 홀리기

이른 바 국내 쇼핑몰 쌈싸먹고, 국내 판매대행, 대기업 뺨을 후려쳐버리는 가격에 홀리는 일만 남았다.

사람들이 직구하는 이유중 9할 이상이 이 '가격' 아닐까?

내가 주로 정보를 얻는 사이트는 클리앙-알뜰구매 게시판이다. 이외에도 뽐뿌, 딜바다, 슬릭딜 등 여러 정보원들이 있다.

밀레 진공청소기는 아마존을 모니터링하다가 최저가(면세 기준 150$ 이하)로 떨어지자 마자 새벽에 잠들기 전에 주문했고, Nespresso는 알뜰구매딜을 보고 주문했다.

사실 다이슨 V6는 지인의 부탁을 받아 구입한터라 가격이 기준이 되지는 않았다.(물론 국내가에 비교할 수는 없이 '싸다')


   2-1. 이른 바 핫딜 게시판(뽐뿌,클리앙,딜바다,슬릭딜)등에 올라오는 대부분의 딜들은 최저가나 말 그대로 '핫딜'이다.

          따라서 가격 볼 것 없이 앞뒤 재지 않고 달리면 될 것 같다. '최저가'나 '이정도면 ...같은 수준'등의 정보를 같이 올려주기 때문이다.

   2-2. 하지만 핫딜 게시판에 매번 내가 필요한 제품이 나올리도 없고, 게시판에 홀리기 시작해서 필요 없는 것들을 사기 시작하면 살림 거덜나가 쉽상일꺼다.

           내가 필요한 것을 아마존에서 뒤져서 산다면? 물론, 가격 비교가 필요하다. 그럴 때 이용하는 것이 낙타다.(camelcamelcamel.com)

           낙타라고 불리우는 사이트에서는 해당 제품 링크를 넣거나 제품명을 넣으면 역대 가격 정보를 보여준다.

           주식처럼 앞으로 바닥을 칠 수는 있어도. 내가 적어도 상투 가격에서 사는 일은 없게 만들어준다.


3. 구입

구입은 아주 간단했다. 해외에서 사용 가능한 카드만 있으면, 카드번호, cvc코드만 넣으면 어렵지 않게(액티브 엑스, 앱카드 따위 요구하지 않는다구) 구입 가능하다.

물론 상품마다 직배(한국까지 쇼핑몰에서 배송해주는) 가능 여부에 따라 배대지를 이용해야 할 수도 있고,  배송지 주소도 영어로 적어주어야 하지만 이것 네이X에 물어보면 널렸다.

3가지 모두 직배가 가능했으며, Miele, Nespresso는 150$ 이하라서 목록통관 면세, Dyson은 미리 Amazon에서 계산하여 포함시켜줘서 따로 관부가세를 내지는 않았다.

덧붙여, 해외 직구에서 가장 기본적이고 누락하면 안되는 것이 개인통관고유부호이다.


4. 배송

배송은 아래와 같다.

Dyson - 주문(Jan/20/2017) - 배송완료(Jan/26/2017), 6일(ups)

Nespresso - 주문(Jan/5/2017) - 배송완료(Feb/4/2017), 1달(ups, i-parcel)

Miele C3 - 주문(Jan/18/2017) - 배송완료(Feb/4/2017), 17일(ups, i-parcel)


   4-1. 당일 배송, 익일 배송만 경험하다. 6일부터 1달까지 걸린 해외 직구. 매일 배송현황을 체크하게 하고 초조하게 만들어준다.

   4-2. Dyson을 주문했을 때, 특별히 빠른 배송옵션을 선택한 것은 아니었다. 그런데 6일만에 받을 수 있었다.


5. 기타

관부가세 : 미국에서 들어오는 것은 200$ 이하, 그 외 지역에서 들어오는 것은 150$ 이하일 때는 제품 종류에 따라 면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유플러스 데이터 주고받기 메뉴 이동(앱-안드로이드)

Posted by ahmuna AHMUNA
2017.01.13 06:36 Tip
엘지 유플러스 LG UPLUS 데이터 주고받기를 매달 이용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달에 별안간 늘 들어가던 앱에서 늘 들어가던 경로로 들어가니 해당 메뉴가 보이지 않습니다.

그 들은 왜 늘 쓰던 메뉴를 변경하고 공지도 없을까요? 그 것이 알고싶다.

주고받기 메뉴 이동 경로(안드로이드 기준) :

앱 실행 > 하단 전체 메뉴 > U+혜택 > 데이터 혜택


첫번째 의문. 왜 바꾸고 공지를 하지 않았는가?

두번째 의문. 저것이 왜 혜택인가?

메뉴 찾아 헤매게한 나쁜 시키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2017.03.16 04:24
    비밀댓글입니다

렌즈에서 CPL 필터 제거하기

Posted by ahmuna AHMUNA
2016.10.15 22:46 Tip

CPL필터를 장착한지 3달째
날씨가 흐린 날 사진을 찍기 위해 필터를 제거하려하자 문제가 생겼다. 이렇게 타이트하게 장착하지 않았는데 아무리 힘을 줘서 돌려도 꿈쩍도 않는다.
게다가 내 CPL필터는 SLIM함이 장점인 KENKO SMART FILTER CPL...
유투브에 REMOVE CPL 로 검색을 하자 필터 주변에 고무밴드를 감아 열라고 한다.

이게 왠일... 꿈쩍도 않던 필터가 정말 속 시원하게 열린다.. 유레카! 바로 이거다.

해당 TIP YOUTUBE LINK :
https://youtu.be/LX934EyqJZY
저작자 표시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